태국

 

선교사: 박상선, 신영선 

미소의 나라 태국은 1828 8 23 독일의 프레드릭 퀴츨라프(Karl Friedrich August Gützlaff, 1803-1851) 영국의 제이콥 텀린(Jacob Tomlin, 1793-1880) 선교사가 처음으로 태국 땅을 밟게 되어 오늘날에 이르기까지 태국 77개도에 복음이 전파되었습니다. 그동안 이름도 없이 빛도 없이 태국의 복음화를 위하여 최선을 다하여 복음을 전한 수많은 무명의 전도자들이 있었습니다. 이들 속에는 1869년에 치앙마이에서는 복음을 받아들였다는 이유만으로 순교 당한 태국인 너이쑨야(น้อยสุยะ) 난차이(หนานชัย) 있었지만 복음을 전하는 일은 오늘날까지 멈춘 적이 없습니다. 태국 기독교는 4년마다 ‘Congress’ 라는 목회자 전체모임 가운데 교회의 현황을 보고하고 ‘Thai Church Vision’ 선포하며 비전을 어떻게 성취할 것인가 구체적인 행동방침도 정하여 실행하고 있습니다. 그렇지만 아쉽게도 태국의 개신교 인구는 아직도 456,690명인 0.7% 밖에 되지 않습니다.

태국(Thailand) 또는 타이(Thai) 동남아시아의 말레이 반도와 인도차이나 반도 사이에 걸쳐 있는 나라이다. 동쪽으로 라오스와 국토의 면적은 514000km2 프랑스나 미국의 캘리포니아주와 비슷한 크기이다. 태국은 풍부한 자연과 농수산물과 과일의 천국으로 먹거리가 걱정이 없는 나라이며 동남아시아의 유일한 오랜 독립국으로서 피식민지 경험이 없는 국가이며 입헌군주제에 근거한 민주주의이다

◈6월27일 헵시바 기도제목◈

June 27, 2020

▶선교지: 태국 선교사: 박상선, 신영선(영학,서영) 정부와 태국 교단의 지침으로 저희 드림 교회를 포함한 모든 태국 교회들은 페이스 북과 줌 프로그램 같은 영상을 통한 온라인으로 각 가정에서 예배를 드리고 있습니다. 6월 둘째 주가 되어서 비상사태 조치들이 조금씩 완화되고, 교회들이 현장 예배와 온라인 예배를 겸하여 드리고 있습니다. 디모데 센터 사역도